JournalsQT

이지선 목녀 – 짧은 묵상

By July 8, 2020 One Comment

짧은묵상 [벧전4:12-19] 08.07.20

*우리를 시험하려는 시련의 불길은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이다. 12절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모욕당하면 복이있다. 14절
*육신으로 고난을 받으면 이미 죄와 인연을 끊은것이다(어제 본문)

참 거창한 표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내가 감히 무슨!!
하지만 생각보다 크고 작은 일들 앞에 어느샌가 저는 고민하고 주저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이런 나의 주저함들이 믿음과 세상의 방식 사이에서의 고민이라는 것을 어제,오늘 묵상으로 깨닫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처럼. 예수님의 제자들처럼… 복음으로 인해 돌을 맞거나, 십자가에서 처형을 당하거나, 감옥에 갇히고, 귀향을 떠나야하는 일들을 할 수는 없지만.
아내이고 엄마인 저는 아이들을 키우며 남편을 섬기다가… 생각해보면 크고 작은 일들에 세상의 방법을 택하고 싶어질때가 많습니다.
그럴때마다.. 베드로전서 말씀을 생각하며 값비싼 복음을 쉽게 생각하지 말아야겠다고 결단합니다.

One Comment

  • PASTOR MINYONG JEONG PASTOR MINYONG JEONG says:

    “여러분을 시험하려고 시련의 불길이 여러분 가운데 일어나더라도, 무슨 이상한 일이나 생긴 것처럼 놀라지 마십시오(12)”

    저는 어떤 시험,시련,힘든 일이 일어나면 “왜 내게 이런 일이””다른 집은 아닌데, 왜 우리집만? 나만?”… 이런 생각을 할때가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앞에서 특별한 일이 일어난 것처럼, 힘들어하고 괴로워합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심플하게 대답하십니다. “당연한 것이라고””이상하게 생각하지 말고, 놀라지 말라고…”

    그것은 나를 시험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그 시험이 때로는 시련의 불길처럼 거세게 다가올 때도 있다고…. 그런데, 그런 불길이 당연하다고 하십니다.

    베드로는 고난을 주제로 계속해서 언급하십니다. 그러나, 그 고난을 내가 감당하는 것이 인간적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쉽게 포기하고, 쉽게 돌아설 것같습니다. 하나님이 아니라, 합리적으로, 남들도 다 그렇게 하니까…하는 것으로 교묘히 넘어가버립니다. 그러면 시련은 사라지니까 말이죠. 이름하여 피하기입니다. 그 자리 피하기!

    그러나, 피하기는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함의 결과라고 베드로가 말씀합니다. 합리적? 논리적? 마음은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여? 어쩔수 없으니? 나라도 살려면?…. 아니면 아무생각이 없이 그냥 않할수도 있겠죠. 그러나, 이 모두의 근본은 “하나님 불신”의 결과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뜻을 따라 고난을 받는 사람은, 선한 일을 하면서 자기의 영혼을 신실하신 조물주께 맡기십시오(19)”

    그는 자기가 자기를 구원시켜보려고 발버둥치는 것을 포기합니다. 오히려, 조물주(Creator)께 자신을 맡겨버립니다(Entrust). 내가 포기하고, 하나님에게 전적으로 위임해버립니다. 왜요? 내가 나를 구원할수 없으니까요. 마치 물속에 빠진 사람이 자신을 구원할수 없는 것처럼 말이죠.

    그러나, 그는 전적으로 하나님을 믿어버립니다. 하나님이 나를 구원하실 것이라는 신뢰앞에서 자신의 몸을 던져버립니다. 어떤 하나님을요? ‘신실하신(faithful) 하나님’을요. 우리 하나님은 신실하시니, 약속을 어기고, 거짓말하고, 몰랐다고, 미안하다고…하지 않으시는 분이십니다. 그래서 내 영혼을 내 인생을 내 고난의 한중간에서 신뢰할수 있고 맡길수 있습니다.

    그러니, 그 영혼은 평안합니다. 풍랑의 한중간에서도 평강의 주님과 함께 하니 평강이 있습니다. 내 영혼의 사공이 되시는 주님이 키를 움직이고 계시니 그 풍랑이 오히려 주님을 더 깊이 경험하는 은혜의 바다였다는 것을 고백할 날이 곧 올 것이니까 말이죠. 그래서, 성도는 고난중에 감사하게 되고, 소망을 잃지 않습니다.

    약할때 하나님의 능력이 드러남이고, 약한 그때가 곧 주님의 강함을 경험하는 순간이기 때문입니다. 약하지 않으면 늘 인생의 주어는 ‘나’여서, 주님을 잃어버리지만, 약해지면 인생의 주어는 ‘나’를 포기할수 밖에 없는 상황에 ‘주님’을 찾으니, 그때부터 주님은 일하기 시작하십니다.

    주님은 나의 구원이십니다. 주님은 나의 사공이십니다. 내 영혼을 저 천국으로 인도해주실 나의 영원하신 목자말이죠. 그래서 나는 오늘도 그 주님으로 인해서 기쁨으로 다시 달려가고 새날을 맞이할수 있으니까요….

    https://youtu.be/Lgq_H7xXyKA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