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sQT

정민용 목사 – 짧은 묵상

By November 18, 2020 No Comments

<짧은묵상(201118) 대하15.1-19>

아사의 종교개혁을 보게 합니다. 하나님은 선지자 아사랴를 통해서 그들의 과거를 이야기해주면서 현재를 이렇게 해야한다고 말씀해주십니다.

과거는 무엇이었습니까? 3가지가 없었습니다. 하나님이 없었습니다. 가르치는 제사장이 없었습니다. 율법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어려운 일을 늘 만났습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하나님을 다시 찾으면 하나님이 그들을 구해주셨습니다. 그러나, 악을 행하면 하나님은 그들을 내버려두셨습니다.

이것이 그들의 과거였습니다. 우리의 평강, 우리의 행복, 우리의 지혜, 어디에서 나오는가? 하나님입니다. 그것은 삶의 본질입니다. 하나님에게서 떠나는 순간, 죽음은 시작됩니다. 마치 어항속에서 벗어난 물고기와 같습니다. 포도나무가지가 나무에서 붙어있지 않음과 같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말씀합니다. 그러나, 너는 기운을 내라고, 낙심하지 말라고, 수고에는 상급이 있다고…그러나, 말씀대로 준행하라고, 감당하기 어렵고 해결하기 어려운 것이 있다고 두려워하지 말고 말씀대로 실행해버리라고…. 그래서 아사는 그 말씀에 힘을 얻고 온 나라의 우상들을 없애버립니다. 심지어는 자기 할머니가 아세라를 섬기고 있기에 그를 폐위시켜버립니다. 이 모든 일은 엄청난 용기가 필요합니다.

백성들이 우상을 섬긴다는 것은 경제와 풍요를 건딘 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그는 단행했습니다. 그럴때 그들의 가운데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마음이 하나가 되고, 말씀대로 준행하겠다고 고백합니다. 평강이 찾아옵니다. 자연스러운 결과입니다.

그러면 내가 용기를 내고 과감히 단행해야 할 불신앙, 말씀과 거리가 먼 것은 무엇인지 돌아봅니다. 거기서 하나님의 의존하지 않는 것을 과감히 벗어버리는 결단을 요구하는 것을 생각해봅니다. 무엇인가? 거기서 나의 평강은 시작됩니다. 나에게 늘 개혁을 요청하시는 것같습니다. 내가 살 길입니다. 신앙은 늘 개혁인가봅니다. 죄악보다 하나님의 친밀함과 은혜가 더 풍성해지도록 말이죠… 말씀이 나를 지배하도록 말이죠.

잠시 숨을 돌리면 나는 어느새 죄악의 한 중간에 들어가있는 것같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나는 익숙함을 탈피하고, 늘 새로움에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오늘은 그 하나를 해보고 싶습니다. 무엇을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