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sQT

짧은묵상(181122) 렘46:1-12

By November 22, 2018 No Comments

<짧은묵상(181122) 렘46:1-12>

예레미야서에는 하나님이 유다통치만 관여하시는 분이 아니라 열방을 통치하시는 하나님이심을 우리에게 일깨워줍니다. 열방의 통치자이죠. 위대하신 우리 하나님을 이 아침에 생각하고 생각나는 찬양이 있어서 들으니 가슴이 마구 뛰네요. 우리 하나님 온 세상과 우주를 창조하신 내 아버지이십니다.

46-51장은 열국에 대한 예언장의 시작입니다. 모든 나라의 일어서고 넘어짐이 하나님의 손에 달려있습니다. 그 첫번째 역사의 증거장이 오늘 이집트의 멸망장입니다. 그 유명한 갈그미스전투… 앗수르와 이집트가 멸망하고 신흥국가 바벨론이 일어서는 결정적인 전투… 이미 주님은 이 전쟁을 예언하셨죠. 이제는 그 예언이 역사적으로 성취되는 날입니다.

유다에게 오늘도 하나님이 말씀하십니다. 내가 이집트를 바벨론 손에 넣었다. 그러니 너는 이집트 의존하지 말고, 바벨론 포로로 잡혀가고 내 플랜대로 순종해라… 그러나 거절하는 그들앞에 그들의 전적 의존의 마지막카드인 이집트가 멸망해버립니다.

우리가 누구를 의존할 것인가? 누구에게 달려갈 것인가? 도와줄것처럼 번지르한 말을 하는 이집트가 아닙니다. 신흥세력, 떠오르는 별에 발빠르게 붙어야히는 바벨론도 아닙니다. 이집트도 바벨론도 그들의 역사, 열방의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이십니다.

오늘 말씀에 아무리 이집트가 다시 일어서볼려고, 재기해볼려고 의기투합하고 적극적 사고방식으로 군사들에게 응원하지만 역부족인 광경을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내가 다시 할려고해도 되지않습니다. 내가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게 달려가야합니다. 그분의 말씀앞에, 그분의 보좌앞에 엎드려 그분이 하시는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순종하는 시간과 공간이 필요합니다.

열방의 주인은 골방에서 우리에게 자신의 통치를 보여주십니다. 아들과 대화하고 싶고, 자신의 은밀한 경륜들을 이야기하고 싶어하십니다. 거기에 내가 반응하고 그분의 뜻을 따라 어디든지 순종하며 따라가기로 결정하는 우리에게 열방을 볼수 있는 눈과 헤쳐나갈수 있는 지혜와 승리할수 있는 능력을 주십니다. 그러기에 오늘도 열방의 주님앞에 머물때에 나를 부인하고 주님의 길을 승리의 플랜을 들고 갈수 있는 것이죠. 그 십자가의 길은 고욕과 고행의 길이 아니라, 승리와 감격을 기대하게 하는 설레임의 길입니다.

내가 죽고 그리스도가 사는 것이 우울함이라면 그것은 힌두교와 불교의 아류종교일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내가 죽는 과정에서 주님이 승리케 하시는 은혜를 순간마다 경험하게 하시니, 내가 하고 내가 이루는 종교가 아니라, 하나님이 행하시는 잔치에 내가 숫가락만 놓고 참여하는 은혜의 기독교입니다.

잔치에 초청하신 하나님이 나를 통치하시는 구석탱이 하나님이 아니라, 호주와 미국과 중국과 저 땅끝 아프리카를 통치하시는 하나님이시라는 것에 이 아침에 내가 할수 있는 것은 감사와 찬양입니다.

내가 결정해야하는 그 무엇도, 머뭇거리는 그 무엇도 나를 함들게 하고나 스트레스받게 할수 없습니다. 그 모두가 하나님이 가장 선한 것으로 가장 좋은 것으로 만들어가시고 운행해가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하나님이 우리 아버지라서 너무 좋습니다.

그런 우리 아버지와 함께 하루를 승리하며 당당히 출근길을 걸어가고 싶습니다.
“온 세상 창조주, 온 세상 구원자, 모든 것 이기신 하나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