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sQT

한용규 목자 – 짧은 묵상

By October 23, 2020 One Comment

짧은 묵상 <시편 33:1-22>

주님을 생각하며 기뻐하고 찬양 하라고 합니다. 그리고 찬양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고 합니다. 저는 하나님을 생각하면서 기뻐하기보다 나의 일을 생각하면서 기뻐한 적이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 작은 것에 기뻐하는 일이 적었습니다.
하지만 주님을 생각할 때에 작은 것에도 기뻐할 일들이 많습니다. 일어난 것에 기뻐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 생활 작은 부분 하나 하나에 기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마땅히 해야 할 찬양은 저절로 나옵니다. 지금 이 시간도 내가 무엇을 하든지 기쁘게 하나님을 찬양하게 됩니다.
구원자이신 하나님은 우리의 방패로서 우리의 위기상황에서 건져내신다고 저자는 말합니다.
내 마음이 힘들 때에 내 자신에게 기대는 일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 말씀을 통해 주님에게 더 의지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또 한번 힘들지만 기뻐하며 찬양할 수 있는 내가 되기를 기도해 봅니다.

One Comment

  • PASTOR MINYONG JEONG says:

    용규목자의 고백과 같이 모든 상황속에서 나를 기대하기보다 하나님을 더 의지함으로 작은 일에도 하나님을 기뻐하고 하나님을 찬송하는 행복한 사람, 찬양의 사람이기를 축복합니다. 나눔속에서 귀한 결단…. 박수를 보내고 칭찬합니다. 오늘 하루도 승리하세요.^^*

    군대가 많다고 왕이 나라를 구한 것도, 말이 많다고, 군마가 많다고…아니다… 오직 여호와를 경외하는 사람을 살펴보시고, 구원하시는 것을 역사속에서 우리는 확인할수 있습니다.

    우리의 안고 일어섬, 우리의 성패는 나의 그 무엇이 아니라, 하나님이심을 다시금 생각하게 합니다. 그래서 시편의 고백과 같이 나는 하나님을 기다립니다. 주님의 한결같은 사랑을 기다립니다. 그것이 나의 회복이고, 열림이고, 성공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 하나님을 경험한 사람,
    말씀으로 세상을 창조하시고 유지하심을 알고 말씀앞에 나아가는 사람,

    그의 결론은 찬양이고, 찬송입니다. 그런 주님을 오늘도 찬송하며 달려갑니다. 새일을 행하실 주님! 어제일은 잊어버리고 오늘 새로운 일을 행하실 것을 기대하며,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다시 달려갑니다. 오늘 하루도 화이팅입니다^^*

    https://youtu.be/pN7uh5nD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