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sQT

짧은묵상(181119) 렘44:1-14

By November 19, 2018 No Comments

<짧은묵상(181119) 렘44:1-14>
‘우리’는 죄에 대해서는 관대한데, 말씀에 대해서는 우유부단합니다. 죄에 대해서는 전략을 짜고 심혈을 기울이지만, 말씀에 대해서는 차일피일하고 늘 구석진 곳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우리가 본질적으로 죄에 대해서는 빠르고 하나님에 대해서는 찾는 자가 없다고 하신 것같습니다.
그에 반해서 오늘 말씀에 ‘하나님’은 심판에 대해서는 우유부단하시고, 사랑에 대해서는 전략을 짜고 심혈을 기울이시는 것을 봅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엿보게 하는 단어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자기들도””너희도””너희조상도””예언자를 모두 너에게 보냈고””거듭하여 보내면서””제발 이런 역겨운””그런데도 그들은 듣지 않고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끊임없이 여지를 두시고 오라고 부르시며 기다리시는 아버지의 모습같이 보입니다. 경고장을 계속보내지만, 유다는 ‘또’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고 이집트로 도망가버립니다. 나를 도와주고 구해줄수 있을 것같은 곳, 내 지혜로 바벨론이 아니라 이집트를 선택한 것이죠. 하나님은 이집트가 아니라 말씀대로 바벨론으로 가라고 하시는데, 유다는 자기 고집과 자기 주장으로 맞다고 생각하는 곳으로 도움이 될것같은 곳으로 가버립니다.
그 결과는 무엇입니까? 살러갔다가 죽게 되고, 조롱과 저주대상이 되고, 전쟁과 기근으로 다 멸망하고, 거기에서 다 멸절해버립니다. 살러간 곳인데 죽고, 회복을 찾으로 간곳인데 저주가 있고, 회복을 꿈꾸고 갔는데 절망해 버립니다. 내 지혜의 결정체인 이집트에서 말이죠.
그런것같습니다. 내가 어디에 있는가? 내 상황이 어떠한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내가 누구를 의존하고 있는가? 내가 누구를 붙잡고 있는가?가 중요합니다. 아무리 비옥한 땅 이집트라고 하더라도 주님을 놓으니, 비옥한 땅 한중간에서 평강도 은혜도 그를 버려버립니다. 땅은 많은데 돈이 없어서, 물천지인 바다가운데서 물이 없어서 죽는 것과 같습니다.
주님은 이 아침에도 계속해서 우리에게 메가폰을 들고 외치고 있습니다. 내 말을 듣고, 나에게 오라고… 그 문제들고 여기저기 기웃거리면서 이방신들을 좇아다니지말고, 크고 능있으신 내 하나님을 붙잡으라고요. 기도는 내 힘뺀 모습이고, 항복한 모습이고, 주님을 의존한다는 고백입니다. 기도하는 아들에게 주님은 새 옷을 입히실 것입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기도가 없고 찾아다니기에 바쁜 마음과 발이라면 그 분주함은 나를 더 깊이 늪으로 빠져들게 하는 발버둥일뿐입니다.
마지막 구절인 ‘몇명의 피난민만 남고 아무도 돌아가지 못한다’고 또 한번 경고하시는 음성에, 그 몇명이 나와 우리 공동체이고 싶습니다. 기도가 회복될때, 하늘문이 열려서 아버지의 마음이 보이기 시작할 것입니다. 거기서 순종의 공동체가, 하나됨의 공동체로, 성령이 역사하시는 공동체를 만들어가실 것입니다. 그것은 천국입니다.
오늘 하루도 천국문을 열고 주님과 즐거운 동행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Leave a Reply